인사말About Us

꿈을 실현해 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미래교육연구소입니다.

공지사항

HOME > About Us > 공지사항

free_board_view
제 목 왜 독일 대학 영어로 가야 하나? → 학비 무료, 취업 용이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11-18 조회수 11

 



학비 무료 독일대, 미국 퍼듀 대학보다 졸업까지 총 1억 5000만 원 절약 가능

국내고 학생들에게 학비, 교육의 질에서 독일대가 최고

국내고 학생, 독일대 지원 조건 맞추기 어렵지 않다

 

 

미국 위주의 유학이 이제 다변화되고 있다. 특히 유럽 대학들 쪽으로 많은 학생들이 관심을 쏟고 있다. 그게 가능할까? 학비나 언어면에서 그리고 취업에서 미국이나 국내대학보다 나을까?

A군은 국내 대학 졸업 후 지방 소재 대학에 입학을 했다. 그러나 그는 만족할 수 없었다. '인서울' 대학에 합격하지 못했다는 열등감이 늘 그를 억눌렀다. 그는 우연한 기회에 미래교육연구소 월례 특강에서 학비 없는 독일 대학에 영어로 갈 수 있다는 정보를 얻었다. 영어가 약점이었지만 몇 개월만 공부를 하면 토플 점수를 확보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는 3달만에 토플 80점을 확보했다. 다른 조건은 문제가 없었다. 그는 결국 독일 명문 대학에 진학해 지금 졸업반이다.

A군처럼 국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독일 대학으로 진학하려는 학생들이 급격히 늘고 있다. 이유는 두 가지다.

1) 미국 대학은 학비가 비싸고 졸업 후 취업이 어렵다는 선입견 때문이다. 사실 학비도 장학금을 받으면 비싸지 않고, 취업도 전공을 잘 선택하면 문제가 없음에도 일반적으로 그렇게 생각을 한다. 하여간 학비와 취업 때문에 미국 대학 선택을 꺼리는 이들이 많다.

2) 독일 대학은 학비가 없고, 영어로 전공이 가능하다는 생각에서다. 또한 졸업 후 취업이 미국보다 상대적으로 매우 용이하다는 생각 때문이다.

필자가 보기에도 독일 대학을 가고자 한다면 탁월한 선택이다. 미국 대학 4년을 다닐 때보다 적어도 1억원-2억원 절약이 가능하다.

Purdue 대학 4년을 다니면 연간 4만4000달러, 4년간 17만6016달러(한화 1억9800만원)가 든다. 그러나 학비 없는 독일 대학에 진학을 하면 생활비 4800만원이면 된다. 결국 1억5000만원이 절약되는 셈이다. 이렇게 계산이 뻔한데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정에서 독일을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B는 미국 주립 명문 대학에 진학을 해 첫 학기를 다닌 후 중단하고 한국으로 돌아올 계획이다(B군 같은 학생을 상담한 것이 벌써 10여건이 넘는다). 미국 주립대학이지만 비싼 학비를 부모가 도저히 감당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가 다니고 있는 모 주립대학의 연간 비용은 학비+기숙사비+식비까지 총 4만625900달러다. 물론 생활비는 제외한 것이다. 그의 부모는 4년간 18만5000달러, 2억900만원을 감당해야 한다. 연간 7000만원의 연봉인 아버지는 도저히 이 비용을 감당하기 어렵다는 결론에 도달했고, 그는 결국 학비 무료 독일 대학에 내년에 다시 지원할 계획이다. 미래교육연구소는 이런 학생들을 위한 독일대학 지원 시스템을 만들었다.

문제는 독일 대학에 지원 시 합격을 할 수 있느냐다. 독일 대학 지원 조건을 갖추는 것이 관건이다. 국내 고등학교를 졸업한 학생이 독일 대학에 지원하려면 다음과 같은 조건을 갖추어야 한다.

한 과목이라도 60점 이하 받으면 지원 불가능

수능 4.4등급 이상 받고, 내신에서 8, 9등급 없어야

1. 일반계 고등학교 출신. 특성화고와 특목고는 학과목 이수 조건이 안 맞을 수 있다. 이수조건 맞추면 가능.

2. 내신에서 전 학년 한 과목이라도 60점 이하가 있어서는 안 된다.

3. 과학 3년을 이수해야 한다.

4. 수능에서 평균 4.4등급 이상을 받아야 한다.

5. 영어공인성적 토플 80점 이상, 아이엘츠 6.0 이상을 받아야 한다.

 

​이게 기본 조건이다. 독일 대학의 우니아시스트, 즉 공통원서를 쓸 수 있는 조건이다. 이 조건이 맞지 않으면 아예 원서를 낼 자격이 없다. 물론 개별 대학에서 완화된 조건을 제시할 수 있으나 이를 알아내는 것은 쉽지 않다.

수능과 수시를 망친 학생들은 이렇게 독일로 방향 전환이 가능하다. 오히려 미국 대학보다 더 쉽다고 말할 수 있다. 특히 신경을 써야 할 것이 2번 조건이다. 한 과목이라도 60점 이하 과목이 있어서는 안 된다. 보통 수시와 수능을 치른 학생들은 고3 마지막 시험을 엉망으로 보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에 독일 진학이 어렵다.

또한 수시만 보고 수능을 보지 않은 경우 독일 대학 지원이 불가능하다. 수능을 보지 않고 국내 대학에 입학한 학생들의 경우 대학 입학처에서 수능을 보지 않고 입학했다는 증명서를 첨부하면 된다는 독일 대학들이 있으나 합격을 보장할 수 없다. 따라서 수능을 보지 않은 학생들은 독일 대학 지원 자격이 없다고 보면 된다.

독일 대학 가운데 영어로만 갈 수 있는 대학은 30여 개가 되고 전공은 50여 개가 넘는다. 따라서 독일은 완벽한 미국 유학의 대안이 될 수 있다. 미래교육연구소는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이런 학생들을 위한 무료 그룹 상담을 제공하고 있다. 상담 신청은 연락처로 하면 된다. <미래교육연구소>

☞ 미래교육연구소는 매주 수요일 오후 3시 30분 독일 대학에 지원하려는 학생들을 위한 무료 그룹 상담을 제공하고 있다.


 

 

첨부파일
이전글 미국 상위권 대학, 당락은 에세이에서 갈린다 … Essay 컨설팅 안내
다음글 '코먼 앱'과 '코엘리션' 가운데 어떤 것을 이용해 미국 대학 원서를 써야 하나?

상담신청:1577-6683

오시는 길 바로가기